행사 보고2013.03.30 07:30



3월 30일, 드디어 대망의 수다회, 미혼비혼동거결혼(이하 미비동결)이 열렸습니다 -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날이 흐리고 비까지 조금씩 내리는 날이다보니 길거리에도 행인들이 많지 않은 하루였어요. 사실 그렇다보니 내심 수다회가 잘 개최될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습니다. 하지만 악천후에도 불구하고 너무나도 많이 분들이 와주셔서 정말 고마웠어요.


사실 당일 스페이스 노아에는 2층에서부터 3층까지는 많지는 않지만 다른 일로 와계셨던 녹색당 당원분들이 계셨죠. 가끔 녹색당이 당원수가 많지 않으니 어쩌니 이야기가 나와도 보면 주변에 꼭 한 명 이상은 녹색당당원분이 계시고, 정작 주요 행사나 이벤트에서는 제 1야당수준이라니까요~ 


봄비덕에 습하고 외부에서 들려오는 공사소음 때문에 창문을 열 수 없어서 꿉꿉했지만, 그래도 그덕분인지 수다회의 열기는 매우 후끈후끈했답니다.


간단한 자기소개 후에 각자가 여기 온 이유를 이야기하면서 가볍게 수다회의 막을 올렸습니다. 섹슈얼리티, 비혼, 결혼문제, 웹자보홍보, 연애에 대한 의문 등등 다들 참 다양한 동기를 지니고 오셨어요.


이야기의 본격적인 서막은 미혼과 비혼의 차이에 대해서 이야기하면서 시작했습니다. 탈핵/반핵/비핵의 어감과 용법이 서로다르듯이 미혼과 비혼음 엄연히 다른데 사람들은 미혼이라는 말과 비혼이라는 말을 구분하지 않죠. 그리고 미혼은 부정적인 어휘로 많이 사용하고요. 그런 점들을 이야기하면서 운을 띄었습니다. 


사람들은 결혼을 강요하는 경향이 있다는 이야기도 나왔어요. 결혼을 안하면 이상한 사람 취급을 하고, 결혼을 해야 하나의 독립된 주체로만 바라보는 경향들이 있다는 점에 모두 공감했습니다.


결혼이라는 것은 하나의 제도고 어떻게보면 극복해야할 '정상가족'이라는 테두리안에 있는 것이므로, 동설결혼이 추구하는 '정상가족'이란 것도 어떤 점에서는 재고해야 된다는 생각부터 시작하여 결혼은 일종의 '보험약관'과 같다는 이야기에 이르기까지 수 많은 이야기들이 오고갔어요.


쉬는 시간에 각자가 가져온 음식들도 나눠먹을 수 있어서 참 좋았어요- 2부는 좀 분위기를 달리해서 '연애'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다들 연애는 좋아하는데 연애하면서 돈은 돈대로 쓰고, 대량소비에 반대한다고 하지만 정작 대부분의 연애만큼이나 파국적 소비를 지향하는건 없으니까요. 그런 부분에 있어서 '공간'의 중요성과 소비에서 공간에 대한 지출이 차지하는 부분이 크다는 이야기도 나누었고요.


이야기가 죽죽 진행되어 어느새 연애로부터 시작한 이야기가 폴리아모리와 모노아모리에 관한 이야기로까지 진척이 되었어요- 하지만 더 이야기하고 싶어도 장소 대관이 7시까지 되어있었기 때문에 다들 아쉬운 마음을 접고 수다회를 끝내야 했답니다 -


예상했던 것 이상으로 많은 분들이 와주셔서 너무너무 좋았고요, 진짜 경험적 측면이건 추상적이고 형이상학적 측면이건 너무너무 양질의 대화들이 오고가서 청년녹색당은 너무 감동했답니다 -


하지만, 모두가 아쉬우니 .... 제 2회 미비동결 수다회를 기획하기로 결정을 내렸어요 :D

5월 중에 제2회 미비동결 수다회로 다시 찾아가겠습니다 !! 


Posted by 청년 녹색당
행사 보고2012.08.27 13:27
논평2012.07.18 12:38




생명을 축복하는 복날이 되기를 바랍니다


생명평화의 음식문화를 위한 제언 모든 음식은 생명이었습니다. 그러나 오늘의 음식, 특히 복날 보양식으로 여기는 육류 음식은 공장식 축산에 의해 반생명적으로 생산되거나, 불법적으로 도축, 유통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음식 사슬은 이미 개인의 통제력 밖에 있습니다. 반생명적 먹거리 환경 속에서 우리는 생명력 있는 음식을 스스로 선택해야 합니다. 생명권과 안전한 먹거리에 관심을 갖고, 대안을 제시해 온 녹색당은 2012년 초복에 즈음하여, 복날의 음식 문화를 되돌아 볼 것을 제안합니다. 


 생명을 유지시키는 음식이 오히려 생명과 생태계를 해치는 방식으로 생산, 유통되는 것은 지양해야 합니다. 음식을 선택하는 일은 개인의 생존과 건강 뿐만 아니라, 사회적, 정치적 문제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건강과 건전한 식문화, 그리고 생태계를 위하여, 죽음의 밥상이 아닌, 생명의 밥상, 공장식 축산으로 대량 생산된 음식이 아닌, 우리땅에서 나온 자연 음식을 선택하기를 권합니다. 녹색당은 생명이 살아있는 음식, 보다 자연에 가까운 음식을 선택할 권리를 위하여, 생명권 정책, 농업회생 정책, 먹거리 안전을 위한 정책을 개발하고 있으며, 정부와 시민사회도 이러한 노력에 함께 힘을 모았으면 합니다. 


2012년 7월 18일

녹색당 · 녹색당 생명채식의제모임

Posted by 청년 녹색당